『류상욱, 『익스트림 시네 다이어리』, 이숲, 2012.12.』 2012.12.01.추천사

[책 뒷표지 추천사]

자기 삶에 주어진 운명을 감싸안고 영화에 관해 쓴 글을 읽을 때 나는 영화의 생명을 생각한다. 지금 나는 비유적으로 이 말을 꺼내든 것이 아니다. 류상욱은 자신을 찾아온 암과 싸우는 대신 마치 이를 환대하듯이 껴안은 다음 영화를 보고 자기가 본 영화에 관해서 또박또박 글을 쓴다. 그때 우리는 여기서 생명에 관한 맹렬한 의지를 읽게 될 것이다. 그러니 부디 당신께서도 한 글자씩, 한 문장씩, 생명의 철자를, 삶의 이미지를 읽어주시기 바란다.

_ 정성일 (영화감독, 영화평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