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 『서울극장』 2019.08.24. 구로사와 기요시 〈크리피: 일가족 연쇄 실종 사건〉 상영 후 씨네토크

서울극장에서 8월 시네마살롱 프로그램 “3X3 앙콜릴레이 시즌1 정성일 평론가편”을 8/22(목)~8/24(토) 동안 진행하며 정성일 평론가가 선정한 아래 3편의 영화를 상영합니다.

  • 조나단 글레이저 〈언더 더 스킨〉
  • 데이빗 로버트 밋첼 〈팔로우〉
  • 구로사와 기요시 〈크리피: 일가족 연쇄 실종 사건〉

8/24(토) 17:00 에는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의 〈크리피: 일가족 연쇄 실종 사건〉 상영 후 씨네토크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 Instagram으로 @who_moon 님이 제보해주신 자료입니다.

카테고리: news

[기사] 『한겨레』 2019.07.31. 한국영화 100년, 한국영화 100선 [39]만다라 – 두 스님의 만행길 뒤따르듯 정일성이 찍은 ‘경청의 미장센’

[ 한겨레 > 문화 > 영화·애니 ]

두 스님의 만행길 뒤따르듯 정일성이 찍은 ‘경청의 미장센’ (기사 원문 링크)
[한겨레-CJ문화재단 공동기획] 39)만다라 감독 임권택(1981년)

멀리 길이 보인다. 그것 말고는 달리 아무것도 없는 길. 거기 버스 한대가 지나간다. 이 버스를 군인들이 멈춰 세운다. 그 버스를 탄 두 승려는 그렇게 처음 만난다. 나이가 많은 지산(전무송) 스님은 이 절 저 절 돌아다니면서 그저 술에 취해 나날을 보내고, 젊은 법운(안성기) 스님은 화두를 안고 수행 정진을 멈추지 않는다. 그 둘은 만나고 헤어지고 다시 만난다. 임권택의 <만다라>는 두 승려의 만행길이 이야기의 전부다. 봄날의 화창한 시골길로 시작해서 한겨울의 눈 쌓인 산사로 이어지고, 텅 빈 바닷가 모래 해변에서 서울역 앞 사창가 유곽으로 다시 이어지고, 길에서 길로 이어진다. 병 속의 새를 어떻게 꺼내 들 수 있을까. 아니, 거기 새가 정말 있기는 한 것일까. (후략)

카테고리: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