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 2018.12.03. 〈사령혼: 죽은 넋〉 상영 후 시네토크

서울독립영화제에서 해외초청으로 왕빙 감독의 12/3(월) 10:30 〈사령혼: 죽은 넋〉 상영 후 시네토크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 카테고리 : news ]

[기사] 『GQ』 2018.11. 한국 영화에서 변하고 있는 ‘사랑’과 ‘섹스’

한국 영화에서 변하고 있는 ‘사랑’과 ‘섹스’ [GQ 홈페이지 원문 읽기]

<협상>을 보러 갔다. 영화를 보다 말고 나도 모르게 중얼거렸다. 손예진은 뭐 하러 이런 영화에 나왔을까. 내 말을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모든 배우는 각자의 ‘아우라’를 갖고 있다. 전도연은 배두나와 자리를 바꾸지 못할 것이다. 김태리는 전종서와 자리를 바꾸지 못할 것이다. 손예진은 사랑의 대사를 낭독할 때 ‘오그라들지 않게’ 하는 희귀한 재능을 갖고 있다. 그러면서 생각해보니 손예진이 나온 최근의 ‘사랑의 영화’가 거의 떠오르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미안하지만 거의 기억나지 않는 <지금 만나러 갑니다>를 지나쳐서 <덕혜옹주>가 있지만 내가 보고 싶은 것은 ‘나라’를 위해 눈물을 흘리는 손예진이 아니다. 그런 다음 손예진은 정치에 눈먼 남편과 싸우고(<비밀은 없다>), 돈 가방을 찾아 악전고투하고(<나쁜 놈은 죽는다>), 바다에서 옥새를 삼킨 고래를 둘러싸고 활극을 벌인다(<해적, 바다로 간 산적>). ‘눈물의 여왕’을 만나려면 거의 10년을 거슬러 <오싹한 연애>까지 가야 한다. 두리번거리는 심정으로 (지난 5년간의) 박스오피스 명단을 살펴보았다. 무언가 사라졌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무언가? 사랑의 영화들. 어머니의 사랑에 관한 영화는 사랑의 영화가 아닌가요(<신과 함께>), 라고 심술을 부리는 입을 틀어막기 위해서 좀 더 따분하게 설명할 수 있다. 멜로드라마들. (후략)

[ 카테고리 : news ]

[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 2018.12.01. 〈녹차의 중력〉, 〈백두 번째 구름〉 상영 후 GV


서울독립영화제 특별초청 프로그램에 정성일 감독의 〈녹차의 중력〉과 〈백두 번째 구름〉이 초대되었습니다. 12/1(토) 13:20 녹차의 중력 / 18:20 백두 번째 구름 상영 후 GV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 홈페이지 > 커뮤니티 > 공지사항 > ‘서울독립영화제2018 특별초청 부문 선정의 변 ]
(전략) 임권택 감독의 102번째 영화 <화장>의 촬영을 기록하며 만들어진 정성일 감독의 신작 <녹차의 중력>과 <백두 번째 구름>은 거장의 세계를 가까이 들여다보는 귀한 영화적 체험을 선사합니다. 임권택 감독의 생활을 관찰한 <녹차의 중력>을 경유하여 <백두 번째 구름>을 만나는 과정은, 고요하나 힘있게 지금, 여기, 영화를 사유케 합니다. (후략)

[ 상영시간표 ]

  • 녹차의 중력 (안내 링크)
    • 12월 01일 15:20 / CGV아트하우스 압구정 (ART2관)
  • 백두 번째 구름 (안내 링크)
    • 12월 01일 18:20 CGV아트하우스 압구정 (ART2관)

+. Twitter로 ‘밤의 등대‘님이 제보해주신 자료입니다.


[기사] 『KMDb』 2018.11.12. 2018 사사로운 영화리스트

[ KMDb > 리스트 ]

2018.11.12. 2018 사사로운 영화리스트

2018년 사사로운 영화 리스트는 20명의 영화평론가, 영화제 프로그래머, 영화전문기자에 의해 선정되었습니다.

2017년 11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전 세계 기준 영화제, 일반 첫 상영작 및 동기간 국내 영화제, 일반 첫 상영작이 그 대상이 되었습니다. 같은 기간 소개된 TV물도 가능하며, 복원작의 경우 그 복원작이 해당 기간 내에 첫 소개 되었다면 그또한 대상이 됩니다. 이러한 기준 속에서 20명의 선정위원들은 자신만의 ‘개인적인’ 영화 리스트를 만들었습니다. 그들의 사사로운 리스트를 소개합니다.

많은 득표를 받은 영화들 중 일부는 12월 중 시네마테크KOFA에서 상영될 예정이며, 각 선정위원들은 리스트 중 한 편의 영화에 대해서 글을 쓰게 됩니다. 그 글은 일주일에 두 편씩, 2019년까지 천천히 연재하겠습니다.

  • 정성일(영화평론가) * 이 목록에는 한국영화를 포함하지 않았습니다.

    • 사령혼: 죽은 넋 / 死靈魂 / 왕 빙 / 2018
    • 블루 / Blue / 아핏차퐁 위라세타쿤 / 2018
    • 이미지 북 / Le livre d’image / 장 뤽 고다르 / 2018
    • 코끼리는 그 곳에 있다 / 大象席地而坐 Da xiang xi di er zuo / 후 보 / 2018
    • 더 포스트 / The post / 스티븐 스필버그 / 2017
    • 살인마 잭의 집 / The house that Jack built / 라스 폰 트리에 / 2018
    • 아사코 / I&II 寝ても覚めても / 하마구치 류스케 / 2018
    • 레토 / Leto / 키릴 세레브레니코프 / 2018
    • 예조 산책하는 침략자 극장판 / 予兆 散歩する侵略者 劇場版 / 구로사와 기요시 / 2017
    • 카니바 / Caniba / 루시엔 캐스터잉-테일러,베레나 파라벨 / 2017

[ 카테고리 : news ]

[시사회] 『KU시네마테크』 2018.11.27. 〈녹차의 중력〉, 〈백두번째구름〉 시사회 초대

DVDprime 내 게시글을 통해 〈녹차의 중력〉, 〈백두번째구름〉 시사회 초대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참고 링크)

+. 네이버 블로거 hwayli님의 포스트로도 초대를 받고 있습니다. (참고 링크)


정성일 감독의 <녹차의 중력>, <백두번째구름> 특별시사회에 초대합니다.

:: 초대 인원 40명::

11월 13일까지 댓글로 참석여부를 알려주세요.
(댓글 쓰신 분들께는 쪽지로 입장 방법 알려드리겠습니다.)

시간 : 2018년 11월 27일 화요일 오후 6시
장소 : 건대 KU 시네마테크
(서울시 광진구 능동로 120 건국대학교 예술문화관 B108)

• 두 편을 이어 상영할 예정이고,
<녹차의 중력> 상영 후 중간 휴식시간 있습니다.

• 영화의 런닝타임은 다음과 같습니다.
– 녹차의중력 130분
– 백두번째구름 165분


[대화] 『KU시네마테크』 2018.11.25.-12.02. 〈카페느와르〉, 〈천당의 밤과 안개〉(GV예정)

KU시네마테크에서 ‘정성일 감독展’을 아래와 같이 진행할 예정입니다.

  • 11/25(일) 19:00 〈카페느와르〉
  • 12/2(일) 17:00 〈천당의 밤과 안개〉 (GV 예정, 차후에 변경될 수 있습니다)


2018.11.29. 정성일 〈천당의 밤과 안개〉 개봉 관련 소식

2015년에 제작된 정성일 감독의 〈천당의 밤과 안개〉가 11/29 에 개봉될 예정입니다.

[ 관련 기사 ]

[ 영상물등급위원회 등급부여 결과 ]

구분 한글제명(원제명) 신청사 등급추천일자 등급(추천) 등급추천번호
(영화)
국내영화
천당의 밤과 안개
(천당의 밤과 안개(Night and Fog in Zona))
(주)마운틴픽쳐스 2018-11-07 전체관람가 2018-MF02152
(영화)
광고선전물
천당의 밤과 안개
(천당의 밤과 안개(Night and Fog In Zona))
(주)마운틴픽쳐스 2018-11-08 유해성없음 2018-MO26582



[기사] 『FILO』 2018.11-12. 〈사령혼〉 : 마오의 유령들 / 정성일 × 임권택, 혹은 32년간의 비평적 여정 ― 〈녹차의 중력〉 〈백두 번째 구름〉 정성일 인터뷰

영화잡지 FILO 11-12월호에는 왕빙 감독의 “〈사령혼〉 : 마오의 유령들” 기고와 함께 허문영 평론가가 진행한 “정성일 × 임권택, 혹은 32년간의 비평적 여정 ― 〈녹차의 중력〉 〈백두 번째 구름〉 정성일 인터뷰”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 Twitter로 ‘밤의 등대‘님이 제보해주신 자료입니다.

[ 카테고리 : news ]

[대화] 『CGV신촌아트레온』 2018.11.25. 올리비에 아사야스 〈논픽션〉 상영 후 대화

‘2018 프렌치 시네마 투어’ 프로그램 중 CGV신촌아트레온에서 11/25(일) 오후4시30분 올리비에 아사야스 감독의 〈논픽션〉 상영 후 대화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프로그램 안내 PC용 페이지]

+. Twitter로 ‘밤의 등대‘님이 제보해주신 자료입니다.

[ 카테고리 : news ]

[책] 김곡, 『투명기계: 화이트헤드와 영화의 소멸』, 갈무리, 2018.10.26. 추천사

10/26에 출간한 “김곡, 『투명기계: 화이트헤드와 영화의 소멸』, 갈무리” 의 뒷표지에 정성일 평론가의 추천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알라딘 구매하기)


단언할 수 있다. 이 책은 화염병처럼 쓰여졌다. 이 책을 쓴 김곡은, 아마도, 아마도 틀림없이, 집어던지는 심정으로 썼을 것이다. 그래서 영화에 관해 어떤 생각을 하고 있건 당신의 책상을 순식간에 불바다로 만들어버릴 것이다. 영화에 바쳤던 자신의 청춘에 대한 가책과 원한, 분노로 가득한 행간들. 그런 다음 김곡은 한 치의 의심도 없이 승리를 향해 밀고 나아가기 시작한다. 어떤 승리? 이 책의 마지막 문장. “다시 한 번, Da Capo!” 영화는 세계를 다시 한 번 시작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까? 김곡은 망설이지 않고 맞받아칠 것이다. 물론이죠. 믿지 않는 당신을 향해서 이 책은 달려든다. 얼핏 보면 지식의 도구상자처럼 보이지만 속으면 안 된다. 누구보다도 화이트헤드. 영화라는 ‘과정’, 세계라는 ‘실재’. 그 둘 사이를 오가는 ‘느낌’의 명제들. 아니, 차라리 선언들. 김곡은 자유자재로 수많은 영화 장면들을 ‘등위적 분할’ 하고 난 다음 스크린이라는 ‘평탄한 장소’ 위에서 흥미진진하게 ‘연장적 결합’을 한다. 그러면 거기서 달려드는 수많은 영화제목들이, 정말 많은 이름들이, 끝도 없이 등장하는 개념들이, 영화에 관한 거의 모든 용어들이, 마치 드릴처럼 당신의 뇌를 뚫고 들어가기 시작할 것이다. 맙소사! 그러니 이 책을 붙잡기 전에 주의하기 바란다. 행여 여기서 어떤 지식도 훔쳐갈 생각을 하지 마라. 김곡은 이 책을 당신에게 집어던지기 전에 웅변하는 것만 같다. 나는 이제 동굴을 떠납니다. 미래를 밝히는 화염병, 그림자와의 격투. 부디 이 책을 한밤중에 읽지 마시길. 당신은 퇴각로를 찾지 못할 것이다. “우리는 훌륭한 적이라는 친구를 곁에 두어야 한다” 니체의 그 유명한 말. 이 책은 그 말을 훔칠 자격이 있다.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 카테고리 : news ]